51% 공격 취약점 공격은 무엇일까?


안녕하세요.


트렌디한 크립토 마케터 BitKR 입니다.


보안이 뛰어나 해킹으로부터 안전하다 알려져 있는 암호화폐이지만 종종 공격을 받아 해킹 피해 사례가 발생하는데요. 이런 피해 사례는 생각지도 못한 순간에 일어나고 있어 암호화폐에 대해 공부하는 분들은 꼭 알아두는 것이 중요합니다.


오늘은 취약점 공격 중 하나인 51% 공격이 무엇인지 자세히 알려드리겠습니다.




51% 공격 들어가기에 앞서

51% 공격에 대해 알아보기 전 채굴인 마이닝 그리고 블록체인 기반의 시스템에 대해 이해하셔야 합니다.


비트코인의 강점이라 주목받으며 주요 기술이 되는 것은 데이터의 구축 및 검증을 진행하는 분산성인데요. 각 노드의 탈중앙화된 작업들은 프로토콜의 규칙을 따르며 네트워크에 참여하는 이들이 블록체인에 동의하도록 만듭니다.


여러 노드는 마이닝 중 활용하고 있는 소프트웨어 버전과 트랜잭션의 유효성에 꾸준히 합의를 달성하여야 합니다.




PoW는 채굴자에 의해 제공된 해시가 정확하다고 판단된 경우에만 채굴자가 블록을 검증하도록 합니다. 채굴이 진행되는 과정 중 막대한 수준의 전력과 컴퓨터가 사용되며 이는 채굴자의 성과로 이어집니다.


이런 것들을 바로 해시 파워 혹은 해시레이트라 부르고 있습니다. 생각지도 못한 곳에 채굴자들은 존재하며 유효한 블록 해시를 찾아 보상을 받기 위해 경쟁하게 되는데요.




마이닝 파워는 한 곳에 집중된 것이 아닌 전 세계의 노드들에 분산되어 있고 이는 해시 레이트가 단일 주체가 소유하는 것이 아님을 의미합니다.


하지만 분산화되어 있지 않고 단일 주체나 조직이 50%가 넘어가는 해시파워를 보유하면 어떻게 될지 생각해 보셨나요? 이런 상황이 벌어진 것을 51% 공격이라 합니다.




51% 공격

51% 공격은 비트코인 혹은 다른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대해 공격하는 것인데요. 단일 주체나 조직이 해시 레이트를 제어하며 네트워크의 동작을 멈출 수도 있습니다.


51%의 공격자는 트랜잭션 순서의 조작이나 제외를 위해 마이닝 파워를 가지고 있어야만 합니다. 공격자가 네트워크를 통제하는 동안 트랜잭션의 시도 및 되돌리기가 가능하지만 이중지불 문제로 이어질 수도 있습니다. 51% 공격이 성공하는 경우 트랜잭션이 승인되지 못하도록 하며 채굴자들이 채굴을 하지 못하도록 하여 채굴을 독점할 수도 있습니다.




51% 공격 쉽게 발생할까요?

블록체인 네트워크는 분산된 노드의 네트워크를 통해 유지되고 있기에 참가자들은 합의에 도달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습니다.


위 내용은 블록체인 네트워크의 보안성이 뛰어나다는 것을 의미하며 규모가 클수록 더욱 안전하다는 것을 뜻합니다. PoW 블록체인은 많은 해시 레이트를 보유할 수록 블록의 해답을 찾을 가능성이 상승하게 되는데요.


마이닝은 꾸준히 해싱을 시도하며 더욱 높은 연산 능력을 가지는 경우 더욱 많은 시도를 하게 됩니다.




암호화폐 생태계의 초창기 채굴자들은 네트워크의 성장과 보안을 위해 BTC 네트워크에 참여하였습니다.


이후 비트코인의 가격은 치솟게 되었고 신규 채굴자들은 채굴에 대한 보상을 받기 위해 네트워크에 참여하였는데요. 많은 이들이 참여하는 이런 형태로 인해 비트코인 네트워크는 안전합니다. 네트워크의 규모로 인해 BTC를 노리고 51% 공격이 발생하는 것은 일어나지 않을 일이라 판단해도 무방합니다.




오늘은 해시 연산력을 확보하고 거래 정보를 조작해 문제를 일으키는 51% 공격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해 드렸습니다.


암호화폐는 보안이 뛰어나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지만 종종 해킹 사례가 발생하기에 알고 있어야 할 정보입니다. BitKR에선 암호화폐와 관련한 다양한 정보와 뉴스들을 다루고 있으니 정기적으로 올라오는 소식 확인하여 투자에 참고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