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3.0 코인 의미와 종류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안녕하세요.


트렌디한 크립토 마케터 BitKR 입니다!


2021년 연말과 2022년 연초에 비트코인의 불장이 다시금 올 것이라는 사람들의 기대 속에 12월 22일의 비트코인은 살짝 오르려는 추세를 보입니다.


다른 알트코인들도 덩달아 방향을 돌려 횡보장에서도 소소한 수익을 내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오는데요. 최근 코인에서 가장 핫한 것을 손꼽으라면 NFT라고 할 수 있고 이후 메타버스가 함께 주목받아 떠오르며 관련 코인들도 종종 펌핑이 나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주식에도 테마라고 불리는 것이 있듯 코인에도 동일한 개념에서 NFT와 디파이, 플랫폼, 저장성 웹 3.0 등 큰 틀에 묶여 분류되어 있습니다. 아직까진 NFT가 주목받고 있지만 최근 새로 떠오르며 관심을 끌고 있는 것이 있는데요.


오늘은 웹 3.0 코인에 대해 그 개념과 종류를 자세하게 설명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WEB 3.0

이번 2021년의 주목받는 코인의 변화는 탈중앙화 금융을 지향하는 디파이(DeFi)부터 지금까지도 핫한 대체 불가능한 토큰을 의미하는 NFT 그리고 가상세계가 점차 구체화되어 가는 메타버스 이후 게임을 하면서도 수익을 발생시키는 P2E로 흘러갔습니다.


하나 빼놓은 것이 있는데 코인에 계속해서 관심을 가지고 있던 분들이라면 금방 눈치채셨을 텐데요.


최근 NFT의 메타가 끝이 난다면 이제는 웹 3.0의 시대가 올 것이라는 말처럼 WEB 3.0이란 것이 주목받으며 관련 코인들도 떠오르고 있습니다.




웹은 비교적 익숙한 단어로 인터넷을 할 때 들어보았던 WWW(월드와이드웹)의 웹을 떠올리셨다면 맞습니다.


현재 시점에서 사용 중인 웹은 웹 2.0으로 현재는 정보의 홍수라는 비유가 딱 적절하듯 쏟아져 나오는 지식이 주목받고 온라인에서의 커뮤니케이션이 가장 대표적인 단계라고 볼 수 있는데요.


네이버를 포함한 다양한 포털사이트도 웹 2.0의 단계에 해당하고 여러 정보를 교환하고 표현하는 대표적인 SNS들도 웹 2.0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Web은 거미줄을 의미하는데 이름에서 짐작 가능하듯 웹 2.0의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은 다양한 플랫폼으로 혹은 스마트폰으로 거미줄처럼 연결되어 있습니다.




웹 3.0은 위에서 한 걸음 진보한 것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탈중앙화를 바탕으로 합니다.


기존 2.0처럼 인스타그램과 같은 SNS 그리고 대표적인 포털사이트인 네이버처럼 기준이 되는 플랫폼이 지정되어 있는 것이 아닌 실질적인 이용자 간 정보를 생성해 나가고 필요한 것들을 추출 및 가공할 수 있는 것이죠.


단순히 정보를 제공하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닌 제공한 정보에 대해 보상을 받을 수 있는 환경으로 탈중앙화가 바탕이 되기 때문에 누군가에게 수수료를 지급하지 않아도 되기에 온전한 보상을 모두 받을 수 있습니다.


DeFi나 NFT 같은 다른 기술과도 일부 엮여 있는 형태로 진행된다고 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WEB 3.0 코인

웹 3.0 코인은 그 종류가 워낙 많아 모두 나열해 드리는 것은 어려운 부분이 있습니다.


앞서 말씀드렸듯 저장성임에도 웹 3.0 코인으로 분류될 수도 있고 NFT여도 마찬가지로 웹 3.0으로 분류되어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나에 귀속되어 있는 것이 아닌 DeFi와 NFT 메타버스 등 다양한 섹터에 발을 걸치고 있는 것으로 생각하시면 이해가 쉬울 텐데요.


종류로는 이미지에 나와 있는 폴카닷, 체인링크, 쎄타 플로우, 스토리지, 코스모스, 테조스, 카바, 파일코인, 루나, 하이브, 베이직어텐션 등을 꼽을 수 있고 솔라나, 알고랜드, 누사이퍼, 골램, 앵커, 시아코인, 헤데라, 니어프로토콜, 쿠사마, 랠리도 웹 3.0 코인으로 분류되고 있으니 참고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코인의 판도가 지속적으로 변화하는 만큼 세상을 뒤바꾸는 영향력도 커지고 있어 어찌 보면 과도기에 접어든 것은 아닌가란 생각을 종종 하고 있는데요.


탈중앙화의 개념이 실질적으로 도입이 가능한 것인지 의문이 들다가도 점차 구체적인 결과를 내는 것을 보면 쉽게 미래를 예측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한창 떠들썩했던 구글과 유튜브, 인스타그램도 하나의 플랫폼으로써 많은 주목과 사랑을 받아 왔는데 이젠 플랫폼에서 벗어나 이용자들이 직접 운영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한다는 것이 아직은 익숙지 않죠.




오늘은 웹 3.0에 대한 개념과 관련 코인들에 대해 조금 더 자세하게 알아보고 종류까지 알려드렸습니다.


당장 플랫폼이란 것이 지는 별이고 웹 3.0이 떠오르는 별이라고 편향적인 의견을 고집할 순 없습니다.


어디까지나 투자는 리스크가 존재하고 암호화폐가 점차 구체화되는 상황이지만 각 국가에서 화폐를 위험하는 존재를 지켜만 보고 있지는 않을 것이죠. 하지만 손에 쥘 수 있는 기회를 제때 잡지 못한다면 그저 쳐다만 보게 될 수도 있습니다.


투자에 대한 책임은 모두 트레이더에게 있으니 잘 판단하시고 성공적인 투자를 해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