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레스티아 확장성의 문제를 해결?


안녕하세요.


트렌디한 크립토 마케터 BitKR 입니다!


온체인 데이터, 레이어1, 레이어2 등의 용어는 암호화폐 투자를 접해보셨다면 크게 낯선 단어는 아니실 텐데요.


레이어1과 레이어2는 암호화폐와 관련해 유망한 생태계라 주목받는 만큼 오늘은 생태계와 관련된 정보 그리고 셀레스티아 모듈형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관한 정보를 다뤄 보도록 하겠습니다.




확장성

이더리움과 관련한 창시자로 알려져 있는 비탈릭은 확장성 트릴레마라는 개념을 처음으로 사용하였습니다.


블록체인의 특정 요소들과 관련하여 탈중앙화 그리고 확장성과 보안에 대한 개념을 구체화 화였죠.


일반적으로 개발자들이라면 블록체인을 개발하는 경우 탈중앙화, 확장성, 보안 중 모든 것을 가져가기란 힘들고 세 가지의 요소에서 적게는 한 가지 많으면 두 가지는 희생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처하게 됩니다.


만일 개발자들이 전통적인 방식을 따른다면 두 가지 요소는 달성할 수 있다고 합니다.




탈중앙화되고 안전성이 높은 네트워크를 만들어가는 과정 중엔 확장성을 확보해 나가는 것이 걸림돌이 되는데요.


BTC와 ETH 모두 전통적인 체인의 전형적인 예시로 꼽을 수 있고 최근 이들은 실제로 확장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암호화폐입니다.


체인 내부에서 거래가 이뤄진다면 네트워크 활동이 증가하였을 때 비용이 대폭 증가하게 됩니다.




BTC와 ETH가 확장성에서 부족한 측면을 보이게 되는 이유는 네트워크에 속하는 노드들이 모든 거래에 대해 처리해야 하기 때문인데요.


네트워크의 노드를 뛰어넘는 수준으로 활동이 증가한다면 병목현상으로 인해 더욱 많은 거래 건수가 경쟁하게 됩니다.


ETH는 네트워크 보안과 관련하여 인센티브를 부여하기 위한 목적에서 채굴자들의 우선 거래를 위하여 가스비를 높이면 우선 거래되도록 지원하는데요.


이는 필요 이상으로 가스비가 높아지는 증상을 초래하였고 비용 증가와 접근성의 악화란 결과를 낳게 되었습니다.


DeFi 그리고 NFT가 이더리움을 기반으로 하여 이더리움의 네트워크는 지속적으로 혼잡해지고 있는 상황인데요.


이는 레이어1 그리고 레이어2 솔루션의 등장에 박차를 가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테라와 아발란체 솔라나 등의 빠르고 저렴한 신규 체인의 출시로 멀티체인 암호화폐 유니버스를 새롭게 구축해 나가게 되었습니다.


새로 출시한 블록체인은 자체적인 기술을 활용하여 노드 세트 그리고 검증자를 운영하게 되는데 과거 이더리움이 DeFi 전체의 예치금 중 95%에 달하는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면 현재 예치금 비중은 55.79%로 급감하며 레이어1 블록체인 그리고 레이어2 확장 솔루션의 시장 내 비중이 어느 정도인지 알 수 있습니다.




셀레스티아

현재 다수의 체인들은 블록체인의 아키텍처가 설계된 방식과 상당히 유사한 확장성이 문제로 떠오르는데요.


ETH 같은 전통적인 체인들은 모든 프로세스에 대해 공유 네트워크 리소스를 활용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과정은 모든 풀의 노드와 검증자가 컨센서스, 데이터 가용성을 비롯한 모든 과정에 참여한단 것이죠. 체인을 검증하게 되는 풀노드는 컨센서스 유효성 등을 확인하며 이런 구조는 체인의 확장성을 제한하게 됩니다.




셀레스티아는 확장성이란 제한 사항을 해결하기 위한 해결하기 위한 새로운 블록체인을 설계하려 했는데요.


셀레스티아는 기존 블록체인 상에 모든 것을 구축하고 이후 모듈형 아키텍처를 채택하였습니다.


모듈형 아키텍처는 컨센서스와 가용성 레이어가 실행 레이어와는 분리된 기존과 다른 구조에 해당합니다. 컨센 레이러를 실행 레이어와 분리하고 모든 노드가 모든 거래를 해결하지만 노드가 선택한 애플리케이션과 거래도 자유롭게 처리합니다.





기존의 전통적인 블록체인은 블록을 생성하고 이후 풀노드와 라이트 노드를 검증하고 인증합니다.


풀노드는 이런 설계로 블록체인에 남는 모든 내역을 보관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데 결론적으로 풀노드는 시간이 흐를수록 데이터가 증가하기에 운영 비용이 함께 증가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런 점은 병목 현상을 야기하며 풀노드가 감소하게 되며 일반 소비자가 보유한 기기에선 구동되지 않게 됩니다.


결국 운영자에 의해 더욱 많은 부분이 통제되고 중앙화된 결과를 맞이하죠.




셀레스티아는 실행 레이어와의 분리 그리고 데이터 가용성 샘플링(DAS)를 활용해 이전엔 찾아볼 수 없었던 확장성을 보유하였습니다.


DAS는 기술적인 부분을 파고들지 않고 블록체인 전반을 다운로드하지 않아도 컨센서스를 증명하게 됩니다.


블록이 DAS를 활용할 경우 더욱 많은 라이트 노드가 네트워크에 참여하며 보다 안전하게 확장을 하게 되는데 네트워크가 더욱 많은 블록으로 확장하여 많은 거래를 처리 가능하도록 합니다.




2012년 12월에 출범한 셀레스티아 데브넷은 컨센서스와 네트워킹의 매커니즘 그리고 거래를 처리하는 머신, 코스모스 존이 셀레스티아를 롤업 솔루션으로 적용 가능케 하는 소프트웨어 옵티민트가 핵심요소입니다.


실시간 데브넷은 블록 익스플로러를 활용하여 관찰 가능하며 이는 2022년 공개 테스트넷의 런칭이 계획되어 있습니다.


셀레스티아에선 데브넷 이외에도 이더리움 레이어 2를 위한 솔루션도 내놓았는데요.




기본적으로 이더리움 레이어2 솔루션은 이더리움의 확장성을 강화하며 이더리움의 탈중앙화 성격과 보안을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그러나 가스비 상승과 활동의 급증으로 예상치 못한 문제를 맞이하게 되는데 셀레스티아의 퀀텀 그래비티 브리지는 확장 가능한 오프체인 데이터 가용성 솔루션으로 이더리움 레이어 2 솔루션인 셀레스티엄을 이용합니다.




셀레스티엄은 보안과 확장을 결합시키며 이는 셀레스티아의 대규모 데이터 처리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구현하였습니다. 이는 여타 오프체인 데이터의 가용성보다 우수한 보안을 유지할 수 있고 이를 바탕으로 효율적인 확장성을 보유하게 되었습니다.


셀레스티아가 아직 개발 초기에 불과하다고 판단하지만 새로운 모듈러 블록체인 아키텍처의 활용으로 확장성과 관련한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셀레스티아는 설계를 개선하여 기존의 솔루션이 가지는 많은 단점들을 보완하고 성장해 나갈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