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넷 뜻, 블록체인에 빼놓을 수 없는 단어


안녕하세요.


트렌디한 크립토 마케터 BitKR입니다!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하는 업체들은 항상 그들의 발표에 항상 '메인넷' 오픈에 대한 홍보를 절대로 빼놓지 않고 내세우는데요.


여기서 가상화폐 투자에 관심이 많으신 분들이라면 '메인넷'이라는 단어를 흔하게 보신 분들이 있으실 겁니다.


거래소에 운영되고 있는 코인들 중 가장 시세에 영향을 크게 받을 수 있는 호재가 바로 '메인넷 론칭'이라고 하는데요. 오늘은 여러 블록체인 개발 업체가 항상 강조하는 메인넷 뜻이 무엇인지에 대해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코인과 토큰의 차이

메인넷 뜻을 정확하게 이해하기 위해서는 암호화폐상 같은 개념으로 볼 수 있는 토큰과 코인은 구별된 세부적 의미를 알고 계셔야 합니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메이저 코인 이더리움이나 퀸텀, 네오 등의 경우가 자체 프로토콜 메인넷을 통해 만들어진 코인들이라고 할 수 있으며 기타 다른 플랫폼에서 파생되어 만들어진 이오스, 비체인 등이 토큰이라고 합니다.


토큰은 주로 프로젝트에서 사용되는 요금 또는 자금 조달 등의 여러 목적으로 활용되는 것을 말합니다.




메인넷이란 무엇인가?

메인넷 뜻은 기존에 있던 다른 플랫폼들을 활용해 구현된 토큰이 자체적인 독립 플랫폼을 구축해 새로운 생태계를 구성 하는 것을 말하며 메인넷의 새로운 생태계 구성을 통해 탈 중앙화의 디앱을 탄생하게 하는 기반을 만들 수 있고 디지털 화폐 생성을 가능하게 만들어 줍니다.


주로 세계적인 대형 가상화폐 거래소는 메인넷 구축 여부를 가장 우선적인 상장 기준으로 두기 때문에 메인넷을 보유한 코인의 경우 급이 다른 기술력을 인정받은 것이라 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메인넷 출시 과정

메인넷은 백서를 기반으로 한 암호화폐공개 ICO를 통해 진행되며 기존 코인을 기반으로 토큰을 만듭니다.


여기서 테스트넷을 통해 독자적인 네트워크 구축이 가능한 플랫폼으로 자리 잡을 수 있는지에 대해 테스트 과정을 밟게 됩니다. 안정화 작업과 같은 지갑 생성이나 거래소 연결에 관련한 과정의 작업이 굉장히 어려운 편이기에 테스트넷의 절차를 꼭 밟으며 테스트를 진행하게 됩니다.




개발자는 깃허브라는 버전 관리 시스템을 통해 서로의 개발 정보를 공유하면서 수정 작업을 거치게 되고 이에 테스트넷이 성공적으로 마치면 메인넷 릴리즈가 되는 것입니다.


이러한 메인넷은 여러 테스트 과정을 통해 길게는 짧게는 수개월, 길게는 몇 년이 걸려 만들어진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메인넷 릴리즈에서 트랜잭션과 독립적 생태계 등을 구축하고 지갑을 생성하는 과정을 거치게 되면 그 토큰은 메인넷을 보유한 코인으로 발전하게 되는 것입니다.


메인넷을 보유하게 되면 투자자들에게 기술력과 신뢰성을 인정받음으로써 투자를 유치하기 쉬워지며 디앱 개발을 통해 해당 기업이 가치와 확장성까지 늘려나갈 수 있습니다.




오늘은 코인의 대 호재라고 불리며 개발 업체들이 항상 강조하며 앞세우는 메인넷 뜻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 드렸습니다.


앞서 언급 드렸다시피 메인넷을 보유하고 있는 것만으로도 그 기술력의 가치를 인정 받을 수 있지만 메인넷 자체만으로 쉽게 가치가 빠르게 상승하지는 않습니다.


실제 활용 가능한 기술력을 기반으로 한 메인넷이 맞는지에 대해서 구분하기도 힘들고 향후 성과를 내지 못하게 되면 그 메인넷 기술력의 가치를 잃기도 합니다.


그렇기에 무조건 메인넷을 보유한 코인을 지향하여 투자하는 것보다는 각 각의 코인들이 가지고 있는 미래의 가치와 성장성도 고려해 보시는 것이 좋습니다.